gnb 바로가기 contents 바로가기

뉴스룸

공고 게시판 게시글 내용
대우건설, 나이지리아에 Training Center 개설... 지역 건설인재 양성에 앞장
등록일 2023.01.20

대우건설, 나이지리아에 Training Center 개설...

지역 건설인재 양성에 앞장




• 나이지리아 보니섬에 용접학교, 스캐폴딩학교 개설해 올해 200명 기능인력 양성 계획 

• 단순 기부에서 벗어나 공유가치창출(CSV CSV: Creating Shared Value) 통한 ESG경영 적극 실천  

• 국내에선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개선 사업, 서울시-해비타트 주거환경개선사업 지속 실시

 

 

 

대우건설(대표이사 백정완)이 자사의 대표 해외 거점국가중 하나인 나이지리아에서 용접사와 스캐폴더(Scaffolder/비계작업자)를 양성하는 Training Center를 오픈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설명: 대우건설 용접학교 1차수 교육생 단체사진>

 

 

 

대우건설이 오픈한 Training Center에는 현지에서 가장 수요가 많은 용접스캐폴딩 부문부터 프로그램이 개설됐다. 용접 학교의 경우, 차수당 3개월씩 총 6차수에 걸쳐 100명의 용접사들을 육성한다는 목표를 세웠으며 지난 111일 용접학교 개교식을 시작으로 지역 건설인재 양성을 위한 본격적인 여정에 돌입했다.

 

1) CSV: Creating Shared Value  

 

또한 116일에는 스캐폴딩 교육도 시작했다. 스캐폴딩 학교는 현장 시공에 있어 필수적인 비계를 설치하는 인력 양성이 목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교육환경이 열악한 나이지리아 현지에 제공된 직업교육 기회를 통해 주민들이 일자리를 얻고 자립할 수 있게 도울 것이라며, “교육취약 계층에게 더 많은 기회가 갈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다양화 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보니섬 트레이닝센터를 통해 배출된 전문인력들은 대우건설이 수행중인 NLNG Train7 공사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한민국의 건설역량과 노하우를 전수해 지역사회 발전과 동반성장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우건설은 2012년부터 2022년까지 총 14회에 걸쳐 모로코, 나이지리아, 베트남 등지에서 비전케어와 함께 백내장 수술 캠프를 실시해 총 1,500회 이상의 백내장 수술, 11,000회 이상의 안질환 치료를 완료했다. 국내에서도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사업, 서울시-해비타트와 함께하는 주거환경개선사업 등 다양한 국내외 CSR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목록
TOP